사랑은 아마도 저의 가장 중요한 관심사항일 것입니다.
초등학교 때에는 만화책을, 그리고 중학교 때에는 무협지를 좋아했습니다. 그리고 지금은 소설책들을 즐겨읽습니다.
영화감상은 누구나 즐기는 것이 아닐까요?
고등학교 때부터 좋아하긴 했지만 대학교에 들어서면서 더욱 좋아졌습니다.
야한 사이트를 보는 것은 남자들만의 동물적인 본능일까요?
(관련링크)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