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별리입니다

며칠간 여러가지 일들이 있었습니다
제 일기를 본 분이면 아시겠죠
..
이제 홈을 닫을까 합니다
저희 사랑이 변해서가 아닙니다
오히려 변하지 않았기에..
더.. 가슴아픕니다

그동안 들려주셨던 분들..
감사하구요
여러분들.. 행복하시고 건강하세요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