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는 말이야...
  
  울고 있을때 눈물을 닦아 주기 보다는
  
  같이 울어줄 수 있어야 하고...
 
  
  비가 내리는 날에는
  
  우산을 씌워 주기 보다는
  
  같이 내리는 비를 맞으며 걸을 수 있어야 하고...
  
  
  아무말 없이 슬픈 눈으로 바라볼 땐
  
  이유를 묻는 게 아니라
  
  조용히 어깨를 감싸안을 수 있어야 하는거래...
  
  
  날을 잡아서 거하게 한턱 내는 것보다
  
  하루에 아주 짧은 전화라 해도
  
  잠시 함께 해야 하고...
  
  
  속으로 혼자 힘겨워 마음 아파할때는
  
  그 아픔까지 만져줄 수 있는
  
  천리안이 되어 줘야 하고...
  
  
  자기가 힘들면 친구에게 숨기기 보다는
  
  친구에게 기댈 줄도 알아야 하고...
  
  
  친구는 말이야...
  
  큰 것을 챙기기 보단 작은 것을
  
  챙겨줘야 하는 사이래...
  
  
  내가 너이고 네가 나인것 처럼
  
  마치 서로가 하나인 것 처럼
  
  작은 눈물 방울이나 웃음 하나까지
  
  놓치지 않아야 한다나봐...
  
  
  많이 어려워 보이지???...
  
  
  하지만 친구는 말이야...
  
  이런것을 머릿속에 두지 않아도
  
  저절로 할 수 있는 거래...
  
  
  이런건 머리로 하는게 아니거든...
  
  친구라는 이름을 나누어 가지는 순간
  
  저절로 이루어 진대...
  
  
  내 친구라는 이름을 받아주고
 
  내게 이런 멋진 일을 널 위해 할 수 있게
  
  친구라는 이름을 줘서 고마워.
..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