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는 병원 응급실(Emergency Room:ER).  주일 오후 7시....ER 간호사들이 오자유씨를 검진하며, "어떻게 된거예요?" 물었다. 그때 오자유씨의 남편인 오억압씨는 "파티 도중에 아내가밖에 잠간 나갔다 온다고 하고 나가다가 이층 계단을 헛 짚어 일층으로 굴려 떨어졌어요....이걸 어째요..." 하며 아내 오자유씨 대신에 간호사의 질문에 답했다. 그러자 간호사는 "남편 되시나 보지요? 저는 남편에게 물은것이 아니라 이 분에게 물었어요! 남편은 좀 나가 계시지요?"  그러는 와중에도 오자유씨는 아무런 말이 없이 바닥만 물끄러미 쳐다 보고 있었다. ER 방을 오억압씨는 나가면서 같이 온 경찰관과 간호사들을 번갈아 보면서 아내가 저렇게 된 것을 걱정하듯이 말을 계속하지만 아무도 그의 말을 믿는 사람은 없었다.  오억압씨의 증언과 같이 오자유씨의 몸에 난 상처가 계단에서 굴러 떨어진 것과는 상당한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오자유씨는 갈비뼈가 부러졌고, 앞 이빨이 부러 졌으며, 온 몸에 멍 자욱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오자유씨의 남편, 오억압씨가 방을 나간 뒤, 간호사는 어찌된 영문인지 자초지종을 물어 보았지만 오억압씨는 여전히 입을 굳게 다물고 있을 뿐, 아무 말이 없었다.

약, 3시간이 경과한 뒤, 남편 오억압씨는 빨간 장미 다발과 음료수를 들고 다시 오자유씨의 병실을 찾아 와 말하기를, "자기.... 정말 미안해. 난 이렇게 하고 싶지 않았어...내가 사랑하는 자기를 이 모양으로 만들다니....아.... 난 정말 나쁜 놈이야.....용서해 줘 응?"  "내가 다시는 이런 짓 자기 한테 안할께, 정말이야 믿어줘...." 그러나 오억압씨는 이 일 후에도 계속해서 오자유씨를 구타하였다.

오자유씨가 병원으로 실려 오기 2주 전에 그녀는 자신이 출석하고 있는 교회 담임목사에게 상담을 의뢰하였다. 그 교회 목사, 무관심목사는 오자유씨의 말을 믿을 수가 없었다. 그렇게 교회에서 봉사도 잘하고, 충성하는 오억압씨가 아내 오자유씨를 억압하며, 구타 한다는 오자유씨의 말을 무관심 목사는 믿을 수가 없었다. 오자유씨는 아주 조심스럽게 무관심목사에게 이혼을 상의 해 보았지만, 무관심목사는 "어떠한 일이 두 분 사이에 오가는 지는 몰라도 이혼은 절대 안됩니다!, 그것은 하나님께 죄를 범하는 행위입니다!" 단호하게 말하였다. 그러자 오자유씨는 무관심목사에게 "이렇게 살 바에는 차라리 이혼하는게 저와 아이들이 사는 길입니다." 흐느끼며 목사에게 진정을 해 보았지만 무관심목사는 "여기에 무슨 하나님의 뜻이 있을 것입니다. 오억압씨가 설사 그런 일을 저질었다 하더라도 그 사람을 잡아 줄 사람은 오자유씨밖에 없습니다. 생각해 보십시오. 하나님께서 왜 오자유씨와 오억압씨를 결혼으로 묶어 주셨는지 말입니다. 기도 하십시다. 기도 열심히 하면 하나님께서 해결 해 주실 것입니다."

매년 12쌍의 부부 중에 1쌍의 부부가 자신의 배우자로부터 자행되는 가정폭력으로 고생하고 있다고 통계는 전하고 있다. 그리고 가정폭력으로 시달리고 있는 부부들의 60%가 가정 보다 거리가, 오히려 더 안전하다고 생각한다고 한다.  가정폭력(Domestic Violence:DV)은 심각한 범죄(Serious Crime)이다.  왜 이런 범죄가 행복의 보금자리가 되어야 할 가정에서 일어나고 있는 것일까? 그리고, 이런 범죄가 어째서 크리스챤 가정에서 일어나고 있는 것일까?

첫 번째 이유를 꼽으라고 한다면, 정신건강을 담당하고 있는 전문가들이 가정폭력의 심각성을 인식하지 못하는데서 발생한다고 한다. 정신건강에는 종교도 포함된다. 교회 목사들이 가정폭력 및 어린이학대 그리고 성희롱과 같은 성범죄에 대한 인식이 매우 낮다는 데 기인한다. 두 번째 이유로는 이런 범죄를 가볍게 여기거나 농담같이 생각한다는데서 기인한다. 여성을 보는 남성의 시각이 모든 면에서 동등하다고 보는 것이 아니라 남성의 소유로 보는 시각이 이같은 범죄를 방치 해 두고 있다고 한다. 마지막으로, 세 번째는 이 가정폭력은 문화적인 면과 종교적인 면에 깊은 뿌리를 두고 있다는 점이다.

그렇다면, 크리스챤은 이 가정폭력을 어떤 시각에서 보아야 하는가?  하는 심각한 숙제를 던지지 않을수 없다. 가정폭력이란 단지 배우자를 구타 하는 것만이 가정폭력이 아니다.  언어폭력도 포함되고, 정신적인 폭력도 포함이 되며, 영적인 억압도 포함이 되는 심각한 범죄이다. 또 이는 부부 사이에서만 일어나는 범죄가 아니라 그 가정의 자녀들 앞에서, 혹은 자녀들에게도 행해 지는 범죄라는 점에서 심각한 사회질환이라 할 수 있다.

종교적 억압 혹은 영적인 억압(Spiritual Abuse)이란 각 종교의 계율이 한 개인의 자유를 억압하는 것으로 결혼서약을 도구로 억압할 수도 있고, 경전의 잘못된 해석으로 인하여 억압할 수도 있다.  위에 언급된 예(case) 는 가상적인 상황이 아니라 오늘 이 시간에도 여기 저기서 비일비재 하게 일어나는 실제상황이다.  종교란 극히 개인적인 것이다. 종교적으로 지나치게 열심인 사람들인 경우, 자신의 가정의 문제가 외부에 알려지는 것을 꺼려 한다. 종교적이어야 할 사람이 비종교적이고, 신앙이 없는 행위라고 지탄 받는 것을 수치로 생각하는 사람들일수록 더 가정에서 일어나는 각종 범죄를 드러내지 않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리고 그들 중에 이런 심각한 범죄로 고생하는 사람들과 그 사람들을 카운슬 해 주는 사람들이 자주 사용하는 문구는 "왜 나(당신)에게 이런 일이 생기는 것입니까 혹은 생긴다고 여기십니까? 도대체 하나님은 왜 나(당신)에게 이런 시련을 주시는 것인가? 나는 죄인이다. 이게 모두 내 탓이다"는 생각이 굳어 있는 것이 보편적이기도 하다.

과연, 사랑하는 배우자로부터 자행되는 가정폭력으로 시달리는 피해자의 잘못 때문에 일어나는 것이 사실일까? 사랑하기에 결혼했고, 사랑하기에 구타한다(?) 이것은 논리에 맞지 않는다. "야! 이 개같은 년아!, 야! 이 바보야, 쪼다야, 병신아, 그것도 모르냐?, 야! 네 옷이 그게 뭐냐? 너로 인하여 내가 다른 사람들에게 아내도 간수 못하는 놈으로 손가락질 받으면 좋겠냐?" 등등 사랑하기에 결혼 한 부부사이에 오고 갈 말이 아닌데 오고 가고 있고, 그 말을 듣는 대상은 다름 아닌 아내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가정폭력을 정기적으로 자행하는 배우자의 언어폭력이 담고 있는 뜻이 무엇인가? "너는 쓸모 없는 존재이고 너는 나 없이는 못사는 존재"라는 것이 아닌가? 또 그 말을 거꾸로 돌려서 생각 해 본다면, 언어폭력을 행하는 당신 스스로가 쓸모 없는 존재라고 스스로에게 외쳐 대는 말이 아닌가?  그 뿐 만 아니라, 배우자를 철저하게 감시하는 억압도 가정폭력에 포함된다:

너내거씨는 아내 너무해씨가 마켓 가면 함께 가기도 하고 혼자 보내기도 한다. 동행을 할 때면, 너내거씨는 아내 너무해씨가  마켓 직원에서 물품이 어디있는지 물어보는 것 조차도 못하게 한다. 그리고 시간 없다고 옆에서 씩씩거리며 압력을 가한다. 너내거씨가 아내 너무해씨를 혼자 마켓으로 보낼 때는 항상 너내거씨가 먼저 너무해씨가 갈 마켓을 정해 두고 사전에 그 마켓에 가서 자기가 오더 할 물건을 다 구입하고 계산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 오는 시간을 모두 책업한 다음 아내 너무해씨에게 마켓에 가서 구입할 용품 리스트를 쥐어 주고 보낸다. 너무해씨는 마음적으로 급하다. 남편 너내거씨가 규정한시간내에 집에 들어가야 하기 때문이다. 그런데 남편이 적어준 리스트 가운데 한가지 물품을 찾을 수 가 없었다. 마켓 직원에게 물어서 겨우 찾아냈는데 이번에는 주말이라 그런지 계산대 줄이 길었다. 그 순간 너무해씨의 가슴은 콩닥 콩닥 뛰며 연신 안절부절 하며 시계를 들여다 보며 어쩔줄을 몰라한다. 집에 도착한 시간이 남편 너내거씨가 규정한 시간 보다 10분 늦었다. 너 내거씨는 아내 너무해씨에게 어디서 무엇을 했냐고 다그치며, 너무해씨의 대답을 듣기 전에 너내거씨는 너무해씨의 오른쪽 갈비뼈를 후려 치며 욕설을 퍼부었다. 그것도 딸애가 보는 앞에서 말이다.

 이런 가정폭력을 자행하고, 시달리는 부부들 중에 크리스챤들도 포함되어 있다. 불신자들만이 하는 행위가 아니다. 크리스챤들 가정들이 불신자들의 가정들 보다 더 심각한 가정폭력을 자행하고 있고, 시달리고 있다고 통계는 전하고 있다.  사랑이신 하나님을 신앙하는 사람들 사이에 가정폭력이 발생하고있다면, 누가 믿을 수 있을 까? 또 이런 범죄를 자행하는 사람들과 시달리는 사람들 중에는 교회에서얼마나 열심히 충성하는 사람들 인지 모른다. 무관심 목사 처럼 겉으로 보아서는 알길이 없는게 가정폭력이다.

크리스챤들 사이에서 자행되는 가정폭력은 잘못된 성서해석과 적용에 기초들 두고 있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 잘못된 성서해석은 크리스챤들로 하여금 모든 원인이 자기에게 있고, 자기가 못났기에 일어나는 일이고, 자기 존재는 쓸모 없는 존재로 인식하게 하여 스스로를 자학하게 한다. 또 이런 잘못된 성서해석을 이용하여 가해자는 피해자에게 늘 그 부분을 강조하거나 기억하게 하여 상대를 못살 게 한다. 가해자들의 공통점은 항상 피해자에게 그런 억압을 할 때 자기 말로 하는 것이 아니라 성경에 기록되기를....하나님이 말씀 하시기를.... 마치 가해자 자신은 아무런 잘못도 저지르지 않는 완벽한 사람인 것 마냥 피해자에게 세뇌 시킨다. 이는 십계명의 제3계명을 어기는 행위를 자초하는 것을 가해자는 알 지 못한다.

 

 

   house.gif

 

 

 

 

 

 

 

 

 

 

Copyright(c) 2001 Galileetown Christian Cente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