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te Mckinney - 2000년 11월 16일 결성.

                    H2S (황호석)는 고1때 이현재군을 만나게 된다. 그때였다. 이현재군이 탁월한 노래실력으로 학교를 들뜨게한 것은..

                   그리고 쓸데없이 자극을 잘 받는 H2S의 눈빛은 그때 이현재를 향했다.

                   아주 잠시나마 고음에 심취하여 한때 고음싱어였던 황호석은 곧바로 연습부족과 재능결여로 인한 실력 급하강에 이르렀다.

                   그때 호석은 이미  형태는 갖추지 못했지만 음악을 만들기 시작하였다.

                   이때 황호석의 첫 라이브 앨범이 발매된다. 기존의 곡들을 아무도 없는 집 화장실에서 에코를 이용하여 녹음했던 이 음반은

                   상당한 거부를 받았고, 사람들도 차츰 황호석을 잊었다. 바로 그때, 황호석은 (당시 고등학교 1학년) 1학년 1반 전체를

                   일대 혼란에 빠뜨리고 만다. 바로 그의 첫 싱글인 H2S FIRST SINGLE named `CHAOS'였다. 그야말로 최악의 싱글였다.

                   당시의 기억을 현재 케이트맥키니의 스폰서로 계신 송솔밭은 마치 지옥과도 같은 지루함이었다고 말한다.

                   여러분께 들려드리고 싶지만, 추억으로 웃으면서 넘길 수 있는 한도를 벗어난 쪽팔림이라 차마 올릴 수  없었다.

                    그리고  CHAOS의 대 실패이후 황호석은 진교라는 건반연주에 능한 사내를 만나게되어 새로운 프로젝트를 기획한다.

                    바로 누적앨범 프로젝트였다. 종전의 앨범이 그냥 하나로 끝나는데 비해서, 하나의 주제를 가지고 긴 세월에 걸쳐서

                    앨범을 제작하는 것. 현재 ZOY 프로젝트 앨범이 바로 비슷한 유형이다.

                    이 앨범에서는 그래도 어느정도 괜찮은 결과가 나왔다. 팬들도 생겼다. 이현재군과 진교군...바로 우리 멤버들이었다.-_-;

                    이 당시 히트곡으로 `불안'이 있다. 옛 노래 자료실 `..of past days...'에 가면 들어볼 수 있다.

                     그리고 고 1을 마치면서 황호석은 은퇴를 결심하고 최후의 싱글인 `축하해'를 발표한다.

                    canon 변주곡을 샘플링으로 딴 축하해는 생일 맞은 이에게 선물하면 좋을 노래였다. 또 이때 이현재군(당시 hj .LEE로 활동)

                   의 참여로 그야말로 아직까지도 사랑받는 명곡이 되었다. 

 

                     고3생활...그 힘겨운 싸움. 이현재군과 황호석은 수능이후 함께 음악을 본격적으로 해볼 것을 다짐하고 만다. 이때 Kate Mckinney는

                    결성된 것이다.  보컬과 리듬기타에 이현재군, 1st 기타와 건반에 진교영군, 그리고 베이스에 황호석, 드럼에 지윤군. 그리고  양호민

                     군이 객원으로 활동했다.

                    현재 케이트는 싱글 한 장을 냈으며 그것은 역시 of past days...자료실에서 들어볼 수 있다.

 

                               <멩버 소개>

                                                          

                               보컬과 래핑과 기타를 맡고 있는 이현재 군이다. 대단한 먹성을 지녔고 그로인한 힘의 증가는 그를 차력에 열광하게 만들었다.

                               1982년 10월 21일 생이다. 그의 개인 싱글로는 `너의 죽음'이 있다. 황호석의 첫싱글인 카오스와 버금갈 만한 살패작이다.ㅋㅋ

                                                                                                                              

                                케이트 맥키니의 작곡과 베이스,그리고 기타 뽀록을 맡고 있는 황호석 군이다. 별명은 남궁연과 이하늘과 `월리를 찾아라'의 월리

                               이다. 1982년 5월 19일 생. 요즘 제대로 음악 배워보려고 갖은 힘을 쓰는 중이다.  elaborator@hanmail.net

                                                         

                                 케이트 맥키니의 기타와 건반연주를 맡은 진교군. 인민군 스타일의 패션을 지향한다. 누적앨범에 참가했으며 현재 케이트 맥키니

                                프로젝트에 참가중이다. 1982년 3월 1일 생이다. 불란서 태생이라서 불어에 능하다. 아버지는 대한항공의 총수이다.

                                                                                                                             

                                 현재 비만의 늪에서 빠져나오지를 못하고 있는 케이트의 드럼 지윤군이다.  케이트 내에서 힙합을 가장 사랑하는 인물로서

                                 케이트 맥키니 프로젝트 이외에 독자적인 노선을 밟아나가고 있다. 그의 레이블인 shit a that sir는 우리만 비밀리에 알고 있다.

                                                                       

                                    좌측이 케이트맥키니의 스폰서인 송솔밭군, 우측이 현재 케이트 맥키니의 경호부장으로 있는 서혈귀 군이다. 한때 서혁기 군은

                                    동네에서 `말 목 자른 서혁기' 로도 유명했다. 그의 야수같은 눈빛과 복싱으로 가다듬은 펀치가 합쳐지면 상대방은 오줌을 질금

                                    거리고 만다. 그러나 그는 현재 경희대 공과대에 재학중이다. 지성파 주먹인 셈이다. 그만큼 치밀한 살육전을 펼친다.

 

                                 <사용 장비>

                                 

                                현재가 사용하는 기타와 거의 같은 모델이다. 위의 기타는 국산으로 콜트사의 제품이다. 현재의 기타는 펜더 카피 모델이다.

                                디스토션 달린 엠프와 함께 사용하며, 앞으로 다른 악기를 구입할 의사가 있는지는 아직 모르겠다.

                                진교와의 프로젝트 앨범중 `그것만이 내세상' 커버에 이용되었다.

                                                                                                                                      

                                음악 제작의 시초가 되었던 악기이다. 황호석이 쭉 사용해오면서, 황호석 누적앨범, 인테그랄, 무한급수, 케이트맥키니 초기앨범제작에

                                꾸준히 이용되었다. 2001년 6월 24일 정오에 명일역에서 지윤에게 인수했다. CASIO CTK-450 키보드는 상당히 소화하기 어려운

                                악기이다. 지윤이 어느정도 수준까지 올라설지 기대되는 바이다.

                                  

                                 진교는 피아노를 연주한다. 그의 피아노 실력은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 그의 피아노가 어느 모델인지를 확실히 알 수 없어서, 그냥 영창

                                 피아노 사이트에서 멋진 모델 사진을 구해보았다.

                                                                                                                    

                                수능이후 케이트 맥키니의 메인 악기로 자리잡은 KORG n5ex 신디사이저. 미디앤 사운드에서 살짝 바가지 먹어서 케이블 포함 도합 93만

                               에 구입하였다. 많은 기능이 있고, 나의 부족한 능력으로는 참 과분한 악기이다. 이것을 사기위해 참 많은 날들을 돈없이 보내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