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가을이냐 난가을멜매다 짜샤

마음만으로 사랑할 수 없어
밤마다 편지를 썼었지
서랍을 열면 우울한 스무살 가슴앓이
시어들만 수북히 쌓여 있었지.
입대하기 전날 아무도 몰래
편지를 잘게 찢어
그대집 담벼락 밑에 깊이 묻고
다시는 그리워하지 않으리
나는 바삐 걸었네.
황사벌 황사바람 속에서도
바래지 않던 추억
수시로 가시처럼 되살아나서
하루에도 몇 번씩 파고들던 아픔이여
그래도 세월은 가고 있었네
제대해서 돌아와
다시 편지를 쓰려니
그대는 하늘나라 먼 길을 떠났다던가
보름달은 환하게 밝아있고
편지를 묻은 그 자리에
진달래가 무더기로 핀 이유를
알고 혼자 울었지.

내가 즐겨 찾는 링크

야후!

보고싶은신문

즐거운게임

내가좋하는축구를하루종일

내 개인 정보:

이름:

나그네

메일 주소:

hsh731@kornet.net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