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   달   래        

 

-김소월-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말없이 고이

보내 드리오리다.  

영변(寧邊)에

약산(藥山)

진달래꽃

아름따다 가실 길에

뿌리오리다.  

가시는 걸음걸음  

놓인 그 꽃을  

사뿐히 즈려 밟고

가시옵소서.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죽어도 아니

눈물 흘리오리다.

 

 

 

 


<bgsound src=http://www.kongju.ac.kr/srcho/pintail/song/Warblers/hu.wav loop="Infinite" > <left>


//

</marquee>

/table>
/table>
위의 글에 대한 답글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