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왜 이리도 속좁은 양이

되어가는지 모르겠다...

속 넓은 괴물보다는 낫겠지' 하며

스스로를 위로해 보지만,

결국 내가 가는 길이..

갈수 밖에 없는 길이,,

그 괴물이 아닌가 싶어

쥐구멍을 찾는 심정으로

한없이 부끄러움을 느껴 보면서. 

 가끔은 다시 첨부터 모든걸

새롭게 시작 하고 싶지만

어리석은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지루함에서 탈피하고자

생활의 괴로움에서 벗어나고자

나름대로의 방법과 수단으로

.

이 사이버 공간에서 생면 부지의

님들을 만나 오랜 지기 마냥

즐겁게 애기 하면서 시간을

때워 가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지나고 나면 다 부질 없는 일이라고

치부 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

좋은 님들을 만난 것에

대한 보람 또한 한없이

소중 하기에 아까운

시간과 정력을 쏟아 가면서

 .

비록 힘든 약속이지만

그 약속을 지키기 위해

마음을 다스리고 있다.

요즘따라 모든 것들에

대한 믿음과 신뢰,자신감이

허물어져 가는 것 같아서 서글프다.

.

모든 변화에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건강한 관계가 되려면

서로에 대한 책임감과

헌신적인 마음과 믿음이

있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

하지만 저는 외롭지 않다.

언제나 함께하며 웃어주는 님들이

아직은 있을 테니까..

 .

 .

                       정다운.

가끔은 마음의 하늘을 머금어 봅니다

정다운5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