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세상에 선을 보이다 : 1975년 1월 21일 새벽에 이 세상에 태어나게 된 박찬종. 당시 출생의 비밀이 있었으니.. 이미 첫번째 아들인 형을 탄생시킨 어머님은 간절히도 어여쁜 딸을 원하셨지. 하지만 나를 처음 대면하신 오마닌...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다더군... 암것도 기억할 수 없는 나로서는 그냥 씁쓸할 따름.. 사실 그 이후 어머님은 나와 형을 약간은 남자답지 못하게 키운 면도 있었던거 같아. 어렸을적 사진을 보면 형은 그야말로 예쁜 여자아이 같았고, 난 생김새가 본디 몽톡해서 영~ 오마님께 죄송하지, 뭐. 모 하나 달고 나와서.



서울에서 태어나긴 했지만 그 시절은 그리 기억나진 않아. 난 그리 머리가 좋진 않걸랑~ 하지만 부산에서 생활했던 4~5세 기억은 꽤 많은 편이야. 내 인생에서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단독주택에서 살면서 참 많이도 계단에서 굴렀지. 시멘트 계단, 집안 나무계단 모두모두 가릴거 없이 데굴데굴~ 하지만 난 자전거 하난 빨리 깨우친거 같아. 부모님을 졸라서 형보다 더 미끈한 오렌지색 자전거를 얻어냈지. 다들 그렇지만 나 역시 첨엔 네발 자전거를 탔고, 네발이 세발되고 세발이 두발되어 어렵지 않게 자전거에 능숙~!


유치원은 부산에서 반년, 서울에서 반년을 다녔어. 그냥 오밀조밀한 기억만 있네. 부산에서 올라와서 경상도 방언 쓰며 아이들한테 외계인 취급 당한 거, 소풍간거, 이쁜 설 가시네랑 손잡은 거, 사진 찍은 거, 연극한 거, 상받은 거(다 주는 거지만..).. 그렇게 유년시절이 흘러갔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