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근 대   시 가 의  흐 름 >

         문명개화 분위기속에서 단가와 하이쿠,그리고 한시등의 이제까지의 전통적인 시가문학에
       대하여 새로운 시대의 사상과 감정을 표현할수 있는, 새로운 시형을 만들어 내려는 분위기
       가 퍼졌다. 시마자키도송은 전통적인 7,5조 시형식을 지키면서, 새로운 시정신을 담은
       유럽의 상징시가 소개되고, 1900년대에 이르러서는 北原白秋(기타하라 하큐슈)와 三木露風
       (미키로후)등이 탐미적 경향을 지닌 상징시를 발표했다.

        첫사랑 - 島崎藤村(시마자키 도송) / 노영희 엮
                                  이제 갓 틀어올린 앞머리 털이
                                  사과나무아래로 보였을 적에
                                  앞머리에 꽂았던 꽃비녀 모습
                                  꽃다우신 그대라고 알았습니다.

                                  상냥스레 하얀손을 내어 밀어서
                                  사과하나 나에게 건네줄때에
                                  불그레한 그가을 열매에
                                  첫사랑의 그리움을 알았습니다.

                                  내마음 내어뿜는 이내 한숨이
                                  그대 머리카락에 닿았을때에
                                  감미로운 사랑의 술잔을
                                  그대의 정으로 마시었습니다.

                                  사과밭의 나무들 아래로
                                  저절로 생긴 오솔길은
                                  누가 밟은 자국일까요
                                  물으시는 이야기도 반갑습니다.

        道程 - 高村光太郞(다카무라 고타로) / 노영희엮
                                  내앞에 길은 없다
                                  내뒤에 길은 생겨난다
                                  아아 자연이여
                                  아버지여
                                  나를 홀로서게 한 광대한 아버지여
                                  나에게서 눈을 떼지말고 지켜주도록 하라
                                  언제나 아버지의 기백이 내게 넘치게 하라
                                  이 머나먼 도정을 위하여
                                  이 머나먼 도정을 위하여
        
        장난삼아서 / 한줌의 모래 - 石川啄木(이시카와 타쿠보쿠)/ 우찬중엮
                                   장난삼아서 어머니를 업고 그너무나도
                                   가벼움에 목이 메어
                                   세걸음도 못가 울었습니다.



근대문학 Top메뉴로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