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이란 있다고 할 수도 없고 없다고 할 수도 없다. 그것은 땅위의 길과 같은 것이다. 원래 땅 위에는 길이 없었다. 걸어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그것이 곧 길이 되는 것이다.   노신의 [고향]중에서



          Profile | 차돌이는 지금 |  차돌이의 꿈 이야기 |  희동이의 꿈 이야기 | Japanese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