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사랑 : 가톨릭 메신저 ; 다락방 메시지58
 

58. 여기서 물러서면 안된다.

74. 9.16. 아르까데

 

1. "나는 네가 어느 누구에게도 매이지 않고 보다 완전한 자아포기의 길로 나아가도록 이끌고자 한다." 아들아, 내가 (앞서 한) 이 말을 오늘 또 하는 것은, 네가 현재의 어려움 때문에 실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함이다.(...)

2. (너희가 나를 공경하는) 방법은 많이 있지만, 내가 사랑하는 사제들에게는 오직 하나의 길이 있을 뿐이다. 바로 내 '고통의 티없는 성심'(에 대한 공경)이다.

3. 나는 그들이 나의 성심 안에서 모두 어린이가 되기 바란다. 그러므로 고요히 침묵하고 헛되이 마음을 어지럽히지 않으며, 뭔가를 조직한다거나 활동하지 않는 법을 터득해야 한다. 기도하며 사랑하는 어린이, 내 모든 자녀들의 구원을 위해 나와 함께, 나를 위해서, 내 안에서 고통받는 어린이가 되어야 한다.

4. 오, 내 교회로서는 지금이 가장 심각한 혼란의 시기이다. 교황은 입을 열어 확신을 가지고 믿음의 길을 지시하고 있지만, 거의 모든 사람이 그를 혼자 내버려두며, 그의 말에 귀를 기울이지 않는다.

5. 이 시대에는 거짓 예언자들도 입을 열어 복음을 그릇되게 왜곡하면서 전파한다. 그런데 그들의 말에는 사람들이 귀를 기울이며 그들을 따른다! 그 거짓 예언자들은 가장 충실한 교회의 자녀들 사이에도 갈등과 혼란을 일으킨다.

6. 내게 봉헌한 사제들아, '교황과 함께' 다시 강력한 방어선을 이룩하여라. 교황을 혼자 버려두지 말고, 그와 함께 내 아들 (예수님)과 교회를 지키기 위한 마지막 방어선, 마지막 진지(陣地)를 구축해야 한다.

7. 내가 너희와 함께 있으니, 여기서 물러서면 안된다. 여기서 내 가장 큰 승리를 위한 전투를 시작하겠다.

[HOME] Copyright 2001~2002 Agnes Le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