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사랑 : 가톨릭 메신저 ; 다락방 메시지65
 

65. 성령의 능력

74.12.26.
성 스테파노 축일

 

1. (...)성 스테파노는 과연 아기였다. 그의  영혼은 천진 난만함으로 빛나고 있었고, 내 아들 예수님께 대한 그의  확고한 믿음은 순수하기 짝이 없는 것이었으며, 사람 됨됨이 전체가 여간 힘차지 않았다!

2. 그는 눈길로, 또 순결한 믿음과 사랑의 힘으로, (자기를 죽이려는) 모든 사람을 이기고 있었다. 예수님 이후 나의 첫  아들이 된 그를 무수히 내 성심으로 껴안곤 했던 것은(...), 그가 내 아들 예수님  이후 가장 먼저 죽음에 처해질 사람임을 내가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니  강해지도록, 점점 더 강해지도록 하기 위해서, 내가 얼마나 다정하게 그를 격려했는지 모른다.

3. 그리하여 그가 죽임당해 쓰러졌을 때,  그리고 사람들이 그 시신을 내게 옮겨 왔을 때, 나는 또다시 내 성심에  그를 꼭 껴안았다... 오, 갈바리아에서와 거의 똑같은 광경이었다!

4. (...) 너 역시 내 '고통의 티없는 성심'을 위한 '화관'이 되도록 부름받은 사람이다.  

5. 그에게 했듯이 너에게도  내 아들 (예수님)의  사랑을 가득 부어주고 있으니, 아무도 이 은총에 저항할 수 없으리라.  성령께서 당신 충만의 물살에 얹힌 작은 깃털처럼 너를 휘몰아 가실 것이다.

6. 내 운동의 사제들도 각각 나를 위한 '사랑의 화관'이 되리라. 그 모든 어린이들이 백합 화관, 장미 화관, 시클라멘 화관이 되리라. 내가 그들에게 얻어 줄 성령의 능력에 저항할 수 있는 자는 도무지 없으리라.

7. 오, 그들 역시 -- 그들 대부분이 -- 마지막 증언을 하도록 불려질 것이다. 그러나 그들의 피는  이 세상을  씻으며 정화할  것이다. '사랑'  안에 새로워져서 하느님의 승리에 다시 봉헌되는 새 세상이 태어나도록 하기 위함이다! (...)

[HOME] Copyright 2001~2002 Agnes Le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