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사랑 : 가톨릭 메신저 ; 다락방 메시지299
 

299. 하느님의 뜻

84.12. 8. 동고(코모).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원죄 없으신 잉태 대축일

 

1. 사랑하는 아들들아, 너희 '천상 엄마'를 우러러보며 즐겨 용약하는 '천국'의 기쁨에 너희도 오늘 참여하여라. 그토록 주님께서 이 엄마 -- (언제나) 자기를 주님의 가장 작은 여종으로 느끼는 엄마 -- 를 여러 특전과 은총과 완전한 성덕으로 가득 채워 주신 것이다.

2. 죄의 얼룩이 전혀 없는데다 원죄에서도 면제되었으므로, 나의 삶은 하느님 생명의 순수한 반영이었다. 내 영혼은 은총으로 가득했고, 그 힘은 항상 하느님의 계획을 완전하게 실현하는 데로 향하고 있었으니, 정신은 '하느님의 뜻'을 찾고 사랑하는 것에로 열려 있었고, 마음은 기쁨과 온전한 맡김으로 오로지 하느님의 뜻만을 행하고 있었다.

3. 이것이 내가 너희에게도 가리켜 보이고 싶은 길이다. 티없는 순결과 성화의 계획 안에서 (살고 있었던) 천상 엄마를 따르고자 한다면, 너희 역시 오늘날 걸어가야 하는 길이기 때문이다.

4. 하느님의 뜻은 (내게 있어서와 마찬가지로) 너희에게도 너희의 성화가 이루어지는 데에 있다! 너희가 삶을 통해, 갈수록 그분께 대한 완전한 인식에 도달하는 것이 하느님 의 뜻이다. (그러니) '하느님의 말씀'을 너희 정신을 양육하는 매일의 양식으로 삼아야 한다. 이 말씀을 거룩한 책인 '성서'에서 찾아라. 내 성자 예수님의 '복음'에서 말씀의 온갖 아름다움을 음미하여라. 나는 너희에게 '지혜'를 주어, 너희가 '성서'의 비밀을 보다 깊이 깨닫도록 이끌고 있다. 너희로 하여금 성서 (말씀을) 샅샅이 이해하고 즐기고 간직하며, 실천에 옮길 수 있게 하려는 것이다.

5. '하느님의 말씀'이 '살'과 '생명'을 (취하시어) 예수 그리스도가 되셨으니, 예수 그리스도는 성부를 계시하는 분이요, 그분 본체의 (보이는) 형상이시며, 그분 영광의 반영이시다. (그러기에) 너희가 사랑과 전적인 신뢰로 내 성자 예수님을 따를 때라야 너희를 통해 '하느님의 뜻'이 이루어진다. 그분의 형제요 일꾼이며 내가 극진히 사랑하는 아들들인 너희가 한층 더 그분을 사랑하고 (그분의 말씀을) 귀담아들으며 그분을 따라야 한다는 말이다.

6. 너희가 불타는 도가니 속처럼 뜨거운 그분 신적 사랑의 깊은 신비 안으로 들어갈수록, 너희의 죄, 나약, 비참, 온갖 불순이 그만큼 더 정화될 것이다. 예수님을 사랑하며 따른다면 너희 역시 (나처럼) 언제나 티없는 순결과 위대한 성덕의 길을 가리니, 어쩌다 다시 죄에 떨어지더라도 그분의 자비가 너희를 (거기서) 해방시켜 주고, '화해의 성사'를 통해 그분과 깊이 일치하는 은총의 삶을 돌이켜 줄 것이다. 너희가 실망에 사로잡힐 때면 기도로, 특히 '성체 성사'로 맺어져 있는 그분과의 유대가 너희에게 힘을 주고, 선의 활력을 다시 불어넣어 줄 것이며, (영적) 메마름이 너희에게 닥칠 때면 그분과의 친교가 너희로 하여금 사랑과 기쁨의 새롭고 심오한 체험에로 열리게 할 것이다.

7. 그리하여, 너희 역시 '하느님의 뜻'을 이루게 되리라. 이 '뜻'은 성령께서 갈수록 완전하게 그 신비를 너희에게 계시해 주시는 성자와 너희가 생명의 깊은 일치를 이루면서, 성부를 알고 사랑하고 섬겨 드리며 사는 것에 있으니 말이다.

8. 너희가 그렇게 (살면), 내 성자 예수님의 사랑과 정의와 평화의 '왕국'이 (임할 때) 비로소 실현될, 티없는 내 성심의 승리를 위해, 내가 너희에게 세워 둔 계획에 응하는 것이 되기도 한다. 그분의 신적 자비에 의해 온갖 악과 죄와 불순이 씻겨질 (그때), 새로워진 세상이 다시 주님의 영광을 노래하게 될 터이다.

[HOME] Copyright 2001~2002 Agnes Le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