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사랑 : 가톨릭 메신저 ; 다락방 메시지303
 

303. 나는 너희의 작음을 본다.

85. 2. 2.
주의 봉헌 축일

 

1. 사랑하는 자녀들아, 내 '아기 예수님'을 '성전'에서 봉헌하는 신비 안의 나를 관상하여라. 오늘은 태어나신 지 사십 일이 된 '아기'를 내 팔에서 사제의 팔에 맡겼을 때 내 마음에 가득했던 느낌이 어떤 것이었는지를 너희에게 알려 주고 싶구나.

2. 내 마음은 감사로 타올랐다. 당신 백성에 대한 구원 계획을 마침내 성취하신 주님께 드리는 감사였다. 얼마나 오랜 세월에 걸쳐 기다려진 순간이냐! 흐뭇해 하시며 굽어 보시는 하느님 성부의 얼굴을 내가 영적으로 뵙고 있었을 때, 성령께서는 그 자리에 있었던 몇몇 사람에게 내려오시어 그들의 마음에 주님의 감추인 계획을 열어 보이셨다.

3. 내 마음은 사랑으로 고동치고 있었다. 이루 형언할 수 없는, 어머니로서의 사랑이었다. 사십 일 밖에 안된 내 '아기'의 앙증스럽도록 작은 팔다리 안에 숨어 계신, '신성' 전체를 관상하고 있었으니 말이다.

4. 주님께서 성전으로 듭시는 순간, 내 마음은 기쁨으로 뛰놀고 있었다. 또한, 그분께서 당신 처소를 차지하시도록 인도되실 때 천사들의 대군과 천국의 모든 영들이 그분을 모시고 함께 있음을 느꼈다.

5. 시므온 노인의 예언을 들은 순간, 내 마음은 고통으로 미어지고 있었다. 그 예언은 어머니로서의 내 사명이야말로 깊은 고통에로의 부르심이기도 하다는 것, 내 성자 예수님의 고통에 찬 사명에 나 자신도 개인적으로 깊이 참여해야 한다는 것을 일깨워 주고 있었던 것이다.

6. 사랑하는 자녀들아, 나는 그때와 똑같은 심정으로 날마다 너희를 '주님의 제대'로 데려간다. 너희가 주님의 거룩한 '뜻'을 잘 이루도록 도와 주기 위함이다. -- "당신은 제사와 제물을 원하지 않으셨습니다. 그래서 저에게 몸을 마련해 주셨습니다. 오, 주님, 저는 당신의 뜻을 행하러 왔습니다."(*[2백주년] 성서 히브 10,5.7과 병행구; 시편 40,6.9)

7. 내 성자 예수께 (다시) 감사 가득한 마음이 되는 것은, 그분의 '자비로우신 사랑'의 가장 위대한 승리를 준비하는 나의 모성적 계획을, 내게 응답한 너희를 통해 실행에 옮길 수 있기 때문이다. 너희가 봉헌을 통해 아기처럼 너희 자신을 내게 바쳤기에, 내 마음에는 너희에 대한 사랑도 가득한 것이다.

8. 나는 너희의 작음을 본다. 너희의 무능과 나약을 여겨보고, 내 '원수'가 너희 에게 치는 무수한 덫을 주시한다. 너희는 나의 어머니다운 도움이 없으면 단 한 발자국도 떼어놓지 못할 정도로 작아 보인다. 그래서 나는 새삼 '엄마'로서의 자상한 애정으로 몸을 굽혀 너희를 보살핀다.

9. 나는 또 너희의 아낌없는 응답에 기뻐하기도 한다. 봉헌하라는 나의 당부에 "예" 하고 응답함으로써 너희의 삶 전체를 내게 바쳤으니, 주님의 뜻인 내 계획에 따라 그것을 자유로이 안배해 줄 수 있다.

10. 끝으로, 나는 또 슬픔에 잠기기도 한다. 예수님의 사명처럼 너희를 기다리는 사명 역시 고통 받으며 희생제물이 되는 것이니 말이다. (그러나) 내가 성부와 성자와 성령께 간구와 보속의 큰 힘을 드릴 수 있는 것은, 다른 무엇보다도 너희의 그 고통과 희생을 통해서이다. 그러면 하느님 자비의 황금문이 열리고 세상이 완전히 변화되는, 가장 큰 기적이 일어날 것이다.

11. 이런 까닭에, 사랑하는 자녀들아, 나는 감사와 기쁨, 동시에 슬픔 가득한 내 가슴에 너희를 안고 날마다 '주님의 성전'으로 가서 '제대'에 너희를 올려 놓는다. 주님의 거룩한 '뜻'이 완전히 이루어지도록, 그렇게 너희를 봉헌하는 것이다.

[HOME] Copyright 2001~2002 Agnes Le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