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사랑 : 가톨릭 메신저 ; 다락방 메시지 367
 

367. 나와 함께 준비하여라.

87.11.28. 동고(꼬모).
토요일; 대림 시기 시작.

 

1. 사랑하는 아들들아, 나와 함께 이 '대림 시기'를 시작하여라. 티없이 순수한 나의 '빛'이 그리스도의 오심을 알리는 서광으로서 사방으로 퍼지고 있는 (이때), 너희 모두 이 빛에 싸인 채, (곧) 오실 주님을 기꺼이 영접할 준비를 갖추어라. '성탄' (축제)를 잘 준비하여라.

2. 평화, 침묵, 열렬한 기다림, 그분의 탄생을 기념하는 전례 안에서 나와 함께 지낼 준비를 하여라. 이 준비기 동안 너희의 신앙을 키우고 희망의 불을 밝히며 사랑을 강화시켜라. (그리고) 더욱 열심히 기도하여라.

3. 예수님의 오심을 나와 함께 준비하여라. 이는 성체 안에 참으로 계시는 그분 현존의 신비 안에서, 또 너희가 만나는 모든 사람의 모습 안에서 날마다 이루어진다. 예수님과의 이 매일의 만남이 너희에게는 기쁘고 항구한 '성탄절'이 되어야 한다.

4. 그분의 은총과 사랑의 선물을 받을 수 있도록 너희 영혼을 열어라. 너희 마음의 문도 활짝 열어, 그분께서 친히 너희 한 사람 한 사람에게 당신 자신을 주시려고 오시는 영성체의 순간에, 그분께 사랑의 따스한 거처를 마련해 드려라. (그리고) 너희 정신도 언제나 비추임을 받아, 작은 이들, 가난한 이들, 병든 이들, 곤궁에 처한 이들, 죄인들, (주님께로부터) 멀리 떠나 있는 이들, 소외된 이들, 억압받는 이들, 박해받는 이들, 죽어가는 이들의 약하고 괴로워하는 모습 안에 계시는 그분을 알아뵐 수 있도록 하여라.

5. 그분의 영광스러운 재림을 나와 함께 준비하여라. 이 시대에 나는 교회와 온 인류를 그분의 임박한, 영광스러운 재림에 대비시키지 않으면 안된다. 이런 까닭에 너희 가운데의 내 현존이 더욱 힘차게 될 것이고, 나의 '빛'도 한층 더 강렬해져서, 세상에서 밤의 어둠을 말끔히 몰아내는 태양이 떠오를 때 그 절정에 이르는 새벽빛과 같을 것이다.

6. 드러나게 하느님을 부정하고 고집스럽게 그분의 법을 거역하는, 죄의 어두운 밤이 물러가게 하여, 찬란한 태양이신 '임마누엘', (곧) 너희와 함께 계시는 하느님(*마태 1,21; 이사 7,14 참조)을 영접할 준비를 하여라.

7. 죄와 음행의 어두운 밤이 물러가게 하여, 은총과 거룩함의 하느님을 영접할 준비를 하여라.

8. 증오와 이기심과 불의의 어두운 밤이 물러가게 하여, 사랑과 평화의 하느님께로 달려가거라.

9. 불신앙과 교만의 어두운 밤이 물러가게 하여, 믿음과 겸손 안에서 예수님의 오심을 준비하여라.

10. 이제부터 너희는 보게 되리라: 내 '빛'이 더욱 강렬해져서 마침내 그 절정에 이른 광채가 지상 만방을 비추어 주는 것을. 너희 '천상 엄마'의 티없는 '빛'이 사방으로 퍼져갈수록 인류와 교회는 그만큼 (잘) 준비를 갖추어, 오시는 주님을 영접하게 되리라.

[HOME] Copyright 2001~2002 Agnes Le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