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사랑 : 가톨릭 메신저 ; 다락방 메시지437
 

437. 대환난의 때

90.11.15. 몰번(펜실베니아주, 미국). '마리아사제운동' 미국 및
카나다 주교 3명과 사제 25명과의 '다락방' 모임 형태의 영성수련 (피정)

 

1. 사랑하는 아들들아, 오늘은 '지속 다락방' 형식의 이 영성수련 (피정)에 너희가 이리도 많이 모여 있음을 보며 느끼는 내 티없는 성심의 기쁨과 위로를 너희에게 전하고 싶다. 이 나라의 거의 모든 주에서, 그리고 카나다와 라틴 아메리카의 여러 나라에서 온 너희에게 말이다.

2. 너희는 나와 함께 바치는 기도 안에 모여 있다. '묵주기도' 전단을 합송하고, 내 말에 귀를 기울이고, 장엄하게 성체 조배 시간을 가지고, 언제나 주교가 주례하는 거룩한 '미사'를 공동집전하고, 이 미사 동안 내 '티없는 성심'에의 봉헌을 새로이 하면서 말이다.

3. 너희는 또 철야 조배로 '지극히 거룩하신 성체' 안에 계시는 예수님께 더욱 열렬한 사랑과 보속을 바쳐 드리고자 했으니, 이는 참으로 내 마음에 드는 일이며 나의 축복을 (끌어당기는) 일이다. 철야 조배는 예수님의 성체 성심께, 그분의 사제다우신 성심께, 큰 기쁨과 격려를 드리는 것이기 때문이다.

4. 이제 나는 대환난의 때가 이미 닥쳐왔음을 너희에게 알린다.

5. -- 대환난이 너희 나라에 닥쳐왔다. 근심과 고통에 찬 엄마로서 나는 얼마나 여러 번, 회개의 길로 주님께 돌아오라고 내 자녀들에게 호소하고자 했던가!

6. (하지만) 내 말은 경청되지 않았다. 너희는 계속 하느님과 그분 사랑의 법을 배척하는 길을 걸어 왔다. 불순결(에 의한) 죄가 갈수록 확산되고, 부도덕이 모든 것을 삼키는 바닷물처럼 만연되고 있다. 자연을 거스르는 불순결의 죄, 곧 동성 연애가 정당화되고 있고, 생명을 가로막는 수단들의 동원이 흔한 일이 되었으며, 너희 나라 어디서든지 낙태가 널리 저질러지고 있다. 무죄한 아기들을 살해하는 이 (행위)는 하느님 면전에서 복수를 외치는 것인데도 말이다.

7. 이미 하느님의 정의와 큰 자비의 때가 되었다. (그러니) 너희는 나약과 가난의 때를, 고통과 패배의 때를, 대징벌(이 덮치는) 정화의 때를 겪게 될 것이다.

8. -- 대환난이 너희 교회에 닥쳐왔다. 사람들로 하여금 신앙을 잃어버리게 하는 오류들이 계속 확산되어 온 것이다. (하지만) 많은 목자들이 주의를 기울이지도 깨어 있지도 않았기에, 양의 탈을 쓴 사나운 이리(*마태 7,15)들이 수없이 양떼 사이에 들어와 무질서와 파괴를 일으키도록 허용한 셈이 되고 말았다.

9. 오, '하느님의 성교회'의 목자들아, 너희의 책임이 얼마나 큰지! 너희는 '교황'에게서 분리되어 그의 '교도권'을 거부하는 길로 계속 나아가고 있다. 말 그대로의 교회분리가 비밀리에 준비되고 있는 (실정)이니, 머지않아 공공연히 선언될 가능성이 농후한 것이다.

10. 그러면 오직 소수의 사람들만이 (신앙에) 충실히 남아 있을 것이고, 나는 그들을 내 티없는 성심의 정원에 (모아) 보호할 작정이다.

11. -- 대환난이 온 인류에게 닥쳐왔다. 내가 파티마에서 예고한, 그러나 아직 공개되지 않은 비밀에 속하는 징벌이 바야흐로 덮치려고 한다. 이 세상에 하느님의 정의와 자비의 위대한 순간이 온 것이다.

12. 그래서 나는 너희를 이곳에서 (만나고) 싶었다. 너희는 이 마지막 시대의 사도들이 되어야 한다. 가서 어디서든지 힘차고 용감하게 예수님의 '복음'을 선포하여라. 세속과 자기 자신를 하찮게 여기는 길을 걸으며 이 짙은 암흑의 시대에 땅을 비추어라. 너희의 믿음과 성덕과 사랑의 빛살로 세상을 비추어라.

13. 너희는 그리스도께 대적하는 자(*1요한 2,18 참조)의 세력과 용감히 투쟁하여 마침내 나의 가장 위대한 승리를 얻어 내어라.

14. (나에 대한) 신뢰를 가지고 이 다락방에서 나가거라. 기쁨과 큰 희망을 가지고 가거라. 나는 너희를 통해 나 자신을 드러낸다. 너희 안에서 놀라운 일을 행함으로써 모든 사람이 나의 '빛'을 보고 이 어머니의 현존을 느낄 수 있게 할 작정이다.

15. 너희 모두를, 너희가 사랑하는 사람들과 너희에게 맡겨진 영혼들과 함께,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축복한다.

[HOME] Copyright 2001~2002 Agnes Le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