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사랑 : 가톨릭 메신저 ; 다락방 메시지462
 

 

462. 빛나는 동굴

91.12.24. 동고(꼬모). 예수 성탄 대축일 성야

 

1. 사랑하는 아들들아, 나와 함께 이 '성탄절'의 사랑과 빛의 신비를 되살려 보자꾸나. 나는 '베들레헴'에 이르는 먼 길을 너희를 데리고 가고 싶다.

2. 그 고달픈 여정의 피로를 좀이나마 덜어 주려고 있는 힘을 다해 헌신하는 내 정배 요셉의 귀한 도움 덕분에, 나는 편안하게, 내 동정의 태중에 계신 '아기 하느님'과 끊임없이 (나누는) 사랑의 황홀에 잠겨 있었다. 그리하여, 소란스러운 여행자들의 무리 속에 끼여 있었던 우리는 (그럼에도) 내적 고요에 감싸일 수 있었다. 또한, 목적지를 향해 다가가는 그 더딘 여정이 마음에서 우러나는 깊은 기도로 점철되고 있었다. 크나큰 신비(의 사건)이 곧 일어날 것임을 (지각하는) 사랑겨운 앎 안에, 영혼의 고요한 평화가 시간의 완만한 흐름을 뒤덮고 있었던 것이다.

3. 베들레헴에 도착하여 그 밤을 묵어가게 해달라고 청할 때마다 번번히 거절 당한 우리에게, 초라한 동굴의 (위치를) 일러준 것은 몇몇 목자들이었다. 동굴은, 그 누추함에도 불구하고, 우리를 기꺼이 맞아들일 태세로 있었던 것이다.

4. '거룩한 밤'이었다. 오랜 세월의 기다림이 끝나는 밤이었다. '빛'을 향해 열린 밤, (그리스도의) '첫번째 오심'의 시대가 영원히 끝나는 밤, 영원히 저물지 않을 새날이 시작되는 밤이었다.

5. 이 밤에 하늘은 땅과 결합되고, 천사들의 노래는 작은 이들, 가난한 이들, 순결한 이들의 음성과 어우러지며, 목자들에게는 모든 백성에게 기쁨이 될 (소식)이 전해진 것이다: "오늘 여러분을 위해 '구세주'께서 나셨습니다."(* 루가 2,10-11 참조)

6. 너희는 나와 함께 몸을 숙이고 입맞춤과 눈물, 따스함과 사랑, 부드럽고 애정 깊은 자상함으로 '아기'를 에워싸 다오. 이다지도 작은 ('아기'), 갓 태어나신 그분은 매서운 추위 때문에 눈물을 흘리신다. 온 세상을 뒤덮은 심한 혹한 때문에 소리내어 우신다. 목자들처럼 너희도 순박한 선물을 그분께 가져 오너라. 너희의 사랑 가득한 사제다운 마음이야말로 그분에게는 큰 위로가 된다.

7. 그리고 너희 역시, (내가) 오늘 너희에게 주는, 큰 기쁨이 될 소식을 기꺼이 받아들여라: 영광 중에 이루어질 그분의 '두번째 성탄'이 가까워지고 있다. 너희 역시 긴 여정의 막바지를 통과하는 중이고, 너희 역시 (그리스도) '재림'시대의 종점으로 다가가는 중이다. 그러므로 나와 함께, 또 내 정배 요셉과 함께, 이 새로운 (시대) 전야의 값진 시간을 보내어라.

8. 너희의 깊은 침묵으로, 오늘날 온 세상에 창궐한 말과 영상의 극심한 소음을 덮어 싸기 바란다. 너희 마음(에서 우러나는) 기도를 통해, 전에도 계셨고 지금도 계시고 또 장차 영광에 싸여 오실(* 묵시 1,8 참조) 주 예수님과의 사랑겨운 대화를 계속하여라. 그리고, 참으로 위협적이고 모든 이에게 몹시 고통스러운 이 너희의 나날들이 영혼의 고요한 평화로 점철되게 하여라.

9. 이 대환난기 막바지의 사나운 파도를 타고(서도), 너희는 아무 탈 없이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 오시는 그리스도 예수님을 (거부하며) 여전히 닫혀 있는 문들이 보이지만, (그렇더라도) 괴로워하지는 말아라.

10. 내 '티없는 성심'이 (바로) 이 '재림' 시기를 마감하는 빛나는 동굴이다. 이 티없는 성심의 개선과 때를 같이 하여 예수께서 영광을 두르시고 너희에게로 다시 오실 것이기 때문이다.

[HOME] Copyright 2001~2002 Agnes Le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