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사랑 : 가톨릭 메신저 ; 다락방 메시지556
 

556. 천국이 지상과 하나가 된다.

95.11. 1. 포우소알레그레(미나스제라이스, 브라질).
모든 성인 대축일

 

1. 내 작은 아들아, 너의 이 놀라운 여정을 계속하면서 내가 맡긴 사명에 응답하여라. 너는 어디서든지 내 '티없는 성심'의 승리를 보게 되는데, 그것은 내가 이제 (사람들의) 마음과 영혼 안에서 점점 더 힘차게 승리를 앞당기고 있기 때문이다.

2. -- 천국이 지상과 하나가 된다. 티없는 내 성심 안에 (있으면) 너희보다 앞서 이 높은 곳에서 이미 성인들의 영복을 누리고 있는 너희 형제 자매들과의 만남이 날마다 너희에게 일어난다. 그들은 지존하신 성삼위 하느님의 빛 안에서 내 계획을 보고 있으며, 그리스도께서 결국 완전히 승리하시어 새 하늘과 새 땅(* 묵시 21,1; 2베드 3,13)을 이룩하실 것임을 (내다)보기 때문에 더욱 행복해 하고 있다.

3. -- 내 모든 자녀들에게서 올라오는 기도의 크나큰 일치 안에 천국이 지상과 하나가 된다. 그러한 기도는 영광 속에 일어날 예수님의 재림을 앞당기고, 온 세상을 은총과 성덕의 놀라운 동산으로 변모시킬 수 있다. 그러면 지극히 거룩하신 삼위일체께서는 다시금 그 동산에 당신 자신이 반영되심을 흐뭇해 하실 것이다.

4. -- '사탄'과 악의 모든 세력과의 투쟁에 있어서 지극히 중요한 역할로 내 가장 큰 승리를 성취할 군대 -- 오직 하나뿐이며 내가 '천상 지휘관'인 그 군대를 이룸으로써, 천국이 지상과 하나가 된다.

5. -- 너희가 정화와 대환난의 결정적 시기를 살고 있기에, 천국이 지상과 하나가 된다. 천상 성인들이 너희의 삶을 비추어 주고, 그들의 힘있는 도움으로 너희를 지원하며, 내 원수의 간교한 덫으로부터 지켜 주고, 손잡고 너희를 성화의 길로 인도하는 것이다. 언젠가는 너희도 그들이 (누리는) 영복에 동참하게 되기를 간절히 기다리면서 말이다.

6. 이런 이유로 나는 오늘 너희에게 성인들과의 통교를 기꺼이 생활화할 것을 당부한다. 그리하면 너희가 재난의 때를 극복할 수 있는 힘과 용기를 얻게 되고, 희망의 빛나는 문턱을 넘으려면 누구나 가야 하는, 괴로운 여정을 밝혀주는 빛을 천상으로부터 받게 될 것이다.

7. -- 내 '티없는 성심의 천상 정원'에서 천국이 지상과 하나가 된다. 내 성심의 승리와 더불어, 하늘에서 내리는 '하느님 자비'의 이슬이 온 세상에 새 생명을 가져오겠기 때문이다.

[HOME] Copyright 2001~2002 Agnes Le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