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은 습관이 아니라 炳"

‘흡연은 단지 하나의 나쁜 습관이 아니고 정기적인
치료가 필요한 만성적인 질병이다.’

미국 연방정부는 27일 흡연을 질병관리차원에서
대처해야 한다는 새로운 금연 가이드라인을 내놓았다고
ABC방송이 보도했다.

가이드라인 발표와 동시에 빌 클린턴 대통령은 각 부처에
깨끗한 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직원들에게 금연을 권고하고
금연 희망자들이 쉽게 금연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메시지를 보내도록 지시했다.

새 가이드라인은 1996년 가이드라인을 개정한 것으로
2년동안 18명의 정부와 민간부분 금연전문가들이
3000편의 논문과 연구실적을 검토해 만든 것.

이 가이드라인의 두드러진 특징은 흡연을 단순한
습관이 아니라 만성적인 질병으로 보고 있다는 점이다.
이를 총 지휘한 마이클 피오리 위스콘신 의대교수는
"우리는 분석결과 흡연은 고혈압 콜레스테롤과다 당뇨병과
비교될 수 있는 만성적인 질병과 같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들 질병에 걸리면 한달에 몇번씩 진료를 받는 것처럼
흡연자도 정기적으로 의사의 진료를 받고 상담해야
한다는 것.공중위생국은 “지금까지 의사와 간호사 등
모든 의료종사자들이 금연을 개인의 의지차원에서
접근했는데 이제는 우선 순위를 높여 의료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미 보건당국은 현재
미국에서는 매년 2000만명이 금연을 시도해 5∼7%만이
성공하지만 새 가이드라인으로 금연성공률이 10∼20%로
올라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 질병통제센터는 매년
담배관련 의료비로 500억달러가 날아가고 흡연으로 인한
생산성저하 등 간접비용으로 470억달러가사라진다고
추산하고 있다.

동아일보 2000/06/28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