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   망(希望)                                                

첫째장

둘째장

세째장

네째장

다섯장

여섯장

일곱장

여덟장

아홉장

열째장

열한장

방명록

게시판

그 길고 어두웠던 어둠이 이제서야 서서히 벗어지려

하고 있습니다.

그 암울했던 과거를 이제야 제대로 평가하려 하고

있습니다.

사대주의자들의 아전인수식 가치관으로 쓰여진 역

사가 이제서야 똑바로 평가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 많은 희생을 치르고서야 우리의 잘못이 어디있

는지 깨달았고, 그 많은 죽음이 있고서야 우리가 어떻게 살아왔고 어떻게 살아가고 있는지 깨달았습니다.

이제는 누가 잘했고 누가 잘못했느냐는 그리 중요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같은 생각을 하면서 살아왔기에 누구를 원망하거나 탓한다고 하여서 자기만이 떳떳해질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지나간 역사에서 배울 수 있는 것은 과거의 잘못을 재현하기 위해서가 아닙니다.

잘못된 과거를 깨달은 이상 더 이상 과거의 잘못을 계속하지 않는 것이 우리가 할 일인 것입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