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누나가 4학년일 때, (담임 선생님의 추천으로) 강서구청에서 한 서예가 선생님의 도움으로 쓴 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