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영이의홈페이지^.^
민영이의홈페이지에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비의 전설

옛날에옛날에

하늘하고 바다하고 사랑을 했대.

사람이 태어나기 훨씬 전부터 계속되는 긴 사랑을 했대.

둘은 서로를 너무도 사랑해서 하늘은 바다를 닮아 바다색이 되고,

바다는 하늘을 닮아 하늘색이 되었대.

어스름 저녁이면 바다는 하늘에게 '사랑해'속삭였고,

그 말을 들을 때마다 하늘은 부끄러워 노을을 발갛게 물들였대.

그러면 바다도 같이 얼굴이 붉게 물들었대.

둘은 서로를 마주보며 행복한 사랑을 했대.

수천년이 지나도 변치 않을 아주 긴 사랑을 했대.

그런데.... 구름도 하늘을 사랑했대.

하늘이 너무도 높고 깨끗해서 구름도 반하지 않을 수 없었던 거야.

하지만 하늘은 바다만 쳐다 보았대.

구름이 아무리 하늘을 사랑한다고 고백해도..

하늘은 오로지 바다 생각 뿐이었대.

생각다 못한 구름은 어느 날 하늘을 전부 가려 버렸대.

자신의 사랑을 받아주지 않는 하늘이 너무 미워서.....

더이상 서로를 볼 수 없게 되자 하늘은 너무 슬퍼서 한없이 눈물만 흘렸고..

바다는 하늘이 그리워서 파도로 몸부림 쳤대.

매일 매일 구름에게 한번만이라도 하늘을 보게 해달라고 물보라로 애원했대.

결국 둘의 애절한 사랑을 보다 못한 바람이 구름을 멀리 쫓아내 버렸대.

구름의 사랑은 멀리 있을 때 아름다웠던 거야.

구름은 안타깝게 자꾸 바람에 밀려 갔대.

다시는 하늘에게 사랑한다고 말할 수 없을 것만 같았대.

그래서 하늘이 자기에게 흘렸던 눈물이라도 소중히 흠뻑 머금고 갔대.




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