飛? 高山(hida takayama)를 다녀와서

 

                                       飛騨 高山(hida takayama)를 다녀와서

                                                                                                       2003712

                                             飛騨 高山(hida takayama)) 일본의 중부지방 나고야에서 북쪽(한국쪽)으로

                                                         150km지점에 위치하고 있고 일본알프스라고 불리는거대산맥에 둘러싸여져

                                             있는 분지다.

                                                        동쪽에 乗鞍岳、穂高岳、槍岳、서쪽에 白山、남쪽에御岳山 (산이름:못읽겠음)

                                             둘러싸고 있어서 경치가  정말 뛰어나다 (실제로 그런산과 계곡은 처음보는 거대함이었다).

                                                        기후는 내륙성 분지형 기후로, 밤과낮, 한겨울이 기온차이가 크고, 습도는 낮으 편이라고 하나

                                             실제로 우리가 방문했던 계절이 장마철이어서인지 피부에 끈끈함이 느껴질 정도였다.

                                             겨울은 엄청 항상 눈이 흩날리고,추울때는 영하 15도정도라고 한다.

여름은 눈부실정도로 햇볕이 강하지만 그래도 습도는 낮아서 상쾌감을 맛볼수있다고 한다(산속은 다그런거 아닌가?)

         飛騨 高山(hida takayama) 고대부터 에도시대,나라시대가 어쩌고 저쩌고..    중간에 토요토미 히데요시도나오고

 뭐부정치가어떻고 등등... 또 메이지시대에는  전국7도중의 하나였다는데 자세히 알필요 없쟎아  

옛날 이동네 사람들은 주로 사냥이나 벌목을 해서 먹고 살았던 같다(산악도시니까 당연한 아닌가?)

또목공이나 베짜기,등이 발달했고 대나무로만든 장신구, 우리나라의 옷칠한것과 비슷한 가구 같은 것들이 유명한 것 같다

도시는 작고 조용하고 전형적인 일본의 소도시다.이동네 사람들은 뭘해서 먹고사나 싶을정도로………

bluefile_back.gif

 

       가는길은 나고야에서41번국도를 계속 따라가면 끝이다(우리동네 미요시에서는 155번국도로 瀬戸(seto)시까지가서

瀬戸(seto)시에서 248국도로 바꿔타고가다가 多治見(tajimi)시부근에서41번국도와 만나는 것이 나고야시내를통과하지

않아서 빠른것같다) 아침 530분에 출발하여 3시간정도만에 도착한 것같다

특별히 유명한곳이 아니어서 그런지 하루만에 충분히 구경하고 돌아올수 있다. 

가는길에 下宮(gero)라고하는 온천휴양지 있었는데 사람들이 엄청가는걸로 봐서는 제법유명한 곳인가보다

온천을 좋아하는 사람은  한번쯤 가볼만한 것 같다.나는 목욕을 싫어해서 온천에는 잘 안간다.

 

        飛騨 高山(hida takayama)에서 자기들이 자랑하는 볼만한곳은 

飛騨                                                                               高山陣屋(国指定史跡)

朝 市                                                                  町並(高山市三町伝統的建造物群保存地区)

飛騨国分寺(国指定史跡 重要文化財)                  城山公園

照蓮寺(国指定重要文化財)福来博士記念館        高山屋台会館(国指定重要有形民俗文化財展示)桜山日光館

日下部民芸館(国指定重要文化財)                        吉島家住宅(国指定重要文化財)

가 있는데 뭐특별히 뛰어난곳은 없었던 것 같다

 

       아침을 가는중에 콤비니(편의점)에서 대충때우고

(엄마는 일본김밥,수민이는 치즈버그 나는 샌드위치,참 입맛도 가지가지)

도착한 시간은 8시30분경 도시 입구에있는 콤비니에서 안내지도를 얻었다

(주유소나 콤비니에 관광안내센터라는 푯말이 붙어있는 곳이 아주 많은데 아무데나 가서 달라고 하면 됨) .

 

          飛騨(hida 마을)

                                                      99,000평방미터의 대지에 재목을 합장식 건축양식과 초가지붕등

                                                      히다의 대표적민가 (국가지정문화재 포함) 30여동 있고 옛날그대로의 모습을

                                            재현하고 있습니다.     민가에는 농촌과 산촌의 생활이랑 문화를 있는

                                                      귀중한 민예구가 전시되어 있습니다.

                                                      공예부락에서는 히다칠, 직조, 염색등 전통공예의 실연을 직접 보실수 있습니다.

                                                      입구에 주차장 있으며,주차료:1 300 입장료 : 어른 700   만족도:70

 

 

          朝 市(아침시장) 

에도시대에는 쌀, 누에, 꽃등의 시장으로 발달해서 명치중기부터 농가의 아낙네들이 야채를 내놓고

<아침시장> 이라 불려지게 되었습니다.

<진야앞 아침시장> 과 <미야카와 아침시장> 두군데가 있고 신선한 야채랑 과일, 꽃등 사계절 그때마다의

즐거움을 느낄 수 있습니다. (하절기 아침 6시 - 12시, 동절기 아침 7시 - 12시) 

시간을 잘 맞추어 가야 됨. 우리는 주차 할 때가 없어서 한참 돌다가 11시30분 경에 도착했는데 12시가 되니까

전부 돌아가버렸다(조그만 봉고차에 싣고 모두 집에 간 것 같았음)

아침시장은 진야 정문앞에 30~40개정도의 노점(촌에서 장날에 좌판깔고 장사 하는거랑 똑같음.

이게무슨 구경거리라고 하는지진주 서부시장 에가면 엄청많음)

파는물건들은 야채,일본 짱아찌,된장,쌀,잡곡류,장식품,분재등등 엄청많은데 주로 옛날 일본 반찬종류가 많았던 것 같다.

어떤할머니는 오이만 한15개정도(3개들이 5봉지정도,한봉지 100엔)지고 와서 팔고 있었다.

대부분 손쉽게 이동할 수 있는 아주작은 분량만 가지고 있음        만족도:30점

 

        高山陣屋(国指定史跡)다까야마진야 (나라지정사적) 

                                            다까야마 성주 가나모리씨의 집터의 하나이다.

                                                       가나모리씨가 옮긴후 도꾸가와막부의 직활지가 되어 에도로 부터 대관등이 파견되고

                                                       여기에다 관청을 두고 히다정치를 하였습니다. 관청을 다까야마 진야라 부르고

                                                       관청의 공고를 내기도 하고 세금징수 하였습니다.

                                                       명치에 들어와서는 현청, 군역소, 지청, 현사무소등 지방의 관청으로 사용되어왔습니다. 

                                                       대관소 건물이 남아 있는 것은 전국에서 다까야마뿐입니다. 

                                                       주차장 없음 .주변에 유료주차장1시간 300 .입장료:어른 420 만족도:70

 

         町並(高山市三町伝統的建造物群保存地区)오래된 마을의 모습

                                            다까야마 시내에 흐르는 미야카와 동쪽에는 고색창연한 거리가 남아 있어 

                                            그 중에서도 에도시대 그대로된 집들이 남아 있는 것이 산쵸입니다.

                                            (이찌노쵸, 니노쵸, 산노쵸) 성곽도시인 다까야마의 모습을 가장 많이 남기고 있고

                                            술양조장 이랑 격자집들이 이어진 곳을 볼수 있습니다.

                                            이 지구에는 중요 전통적 건축물군으로 나라로부터 선정을 받았습니다. 

                                            진야와 조시를 보고나서 진야앞에서 주위를 둘러보면

                                            일본영화<빨간다리밑에 흐르는 따뜻한물> 에 나오는 것 같은 빨간다리가 보인다

그다리를 건너자마자 바로 옛날거리가 나온다 일반주택을 가게집으로 개조한 각종 가게들이 있는데

한국의 인사동 같은 경치라고 보면 되겠다. 너무넓어서 모두다 구경하려면 죽음에 가까운………  만족도 80점

 

 

       飛騨国分寺国指定史跡 重要文化財)히다코꾸분지(나라지정사적중요문화재)

수령 1000년을 넘긴 커다란 은행나무과 삼층탑이 솟아있는 경내에는 다까야마성으로 부터 옮겨온 것이라 일 컫어지는

종루문 이랑 1200여년전 창건당시의 탑 초석이 있습니다.

본당은 시내에서도 가장 오래된 건축물이고 무로마찌시대 건립. 히다 유일의 고찰이라고함.

주차할곳이 없음 차타고 지나가면서 탑만 구경했음.

 

 

       照蓮寺(国指定重要文化財)福来博士記念館 쇼렌지 후쿠라이박사 기념관

합장식 건축양식으로 유명한 시라카와쿄로부터 다까야마성 니노마루성터로 옮겨진 것으로 정토진종의 사원으로서는

일본최고의 건축물입니다. 서원양식의 본당은 에이세이연간 (1500년 경) 의 건물로 한그루의 큰삼나무를 가지고

만들어진 것으로 일컫어져 지붕의 유려한 곡선은 무로마찌시대의 건축미를 대표하고 하고 있습니다.

바로 옆에는 심령학자 후쿠라이박사 기념관도 있어서 동시에 볼수가 있다라고 소개하고 있는데

실제로 가보면 폐허된 절이 있을 뿐이었다.

여기서 조금위로올라가면 城山公園 이 있는데 달랑 동상하나가전부임. 

만족도:0점(관광안내서에 현혹되지말고 근처도 가지않는 것이 좋음)

 

 

      高山屋台会館 (国指定重要有形民俗文化財展示) 다까야마 축제용 수레회관 

                                            사꾸라야마하치만에 있는 축제용 수레회관은 가을 다까야마 축제시 끄는

                                            11대의 축제용 수레 (나라지정중요유형민속 문화재) 를 연3회 (3월,7월,11월)

                                            4대씩 교체공개하고 있습니다.

                                            축제행렬을 재현전시하고 있고 무녀들이 안내를 맡고 있습니다.

 

 

 

 

      桜山日光館 사꾸라야마 닛꼬관 

                                             닛꼬에있는 일조궁(?)의 축소모형을 전시해놓은곳인데 만드는데 15년이 걸렸다고 한다

                                             실제로 아주정교하고 화려함.(꼭 닛꼬에 가서 실물을 보고 말 것임)

                                             高山屋台会館이 1관 桜山日光館이 2관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입장료는 820엔으로 두군데모두 볼수 있다

                                             주차장은 동네어귀에 공영주차장이 있다(1시간 300엔...관리인 할머니가 내말투를 듣고

                                             나고야에서 왔냐고 물었다. 내가 사투리를 쓰나?)

                                             이근처에는 미술관과 옛날집을 개조한 박물관같은 것이 밀집되어 있어서

                                             여기에 주차하는 것이 좋다 만족도:50점(가격대비 별로.)

 

             이 거리근처를 배회 하다보니 日下部民芸館(国指定重要文化財)과 吉島家住宅(国指定重要文化財)등

             개인 미술관과 박물관등이 있었는데 日下部民芸館(国指定重要文化財)만 들어가 보기로 했다

 

                   日下部民芸館(国指定重要文化財) 쿠사카베 민예관 (나라지정중요 문화재) 

                                                          약130년전에 건축된 것으로 아무래도도 눈이 많이 내리는 곳의 사람들답게

                                                          낮게 깊이 그것도 겹겹이 쌓은 처마지붕. 견실한 건축물가운데 아름다운 격자무늬,

                                                          서로 마주보는 요시지마케와 함께 민가건축으로 처음으로 나라로부터 문화재로

                                                          지정 받았습니다.호쾌하게 쌓아올린 대들보랑 넓게 보이는 공간미는 에도시대 그대로

                                                          기법을 최대한 살린 민가건축의 집대성이라고 말할만한 건축물입니다.

                                                          그냥 개인 박물관임 입장료:500엔 내고 들어가서 구경하고나면 오차한잔과 센베를

                                                          공짜로줌.수민이가 그집화장실에서 똥싸고 왔음

 

 

            이 동네는 특이한 먹거리는 없었다    점심때 먹은 라면과 자루소바는 일본에서 처음 먹는 맛없음 이었다.           

            곳곳에서 팔고있는 당고(꼬챙이에 동짓날 먹는 새알을 서너개 끼워서 불에 구워 먹는 일본 전통군 것질)는  

            아주 색다른 소스맛 이었음(한국의 간장 다리는 냄새가 남).

            센베는 사카린빠진 뻥뛰기 맛임.  총경비는 한 만엥정도……

                                                                                                                                  이상 다까야마를 다녀와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