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 없음

 

 

*아빠가 숨쉬지 않는 이세상..
 
 

 

" 민희야, 밥먹어야지~!"

 

오늘도 아빠의 잔소리는 시작이다.

 

꼭 엄마없는 티를 저렇게 내고 싶을까?

 

정말 쪽팔려서 같이 못 살겠다...

 

라는 생각을 항상 해왔다.

 

집에 오면, 항상 앞치마를

 

매고 있는 아빠 모습이

 

정말 지긋지긋하기도 하고..

 

내 엄마는 내가 3살 때

 

돌아가셨다고 한다.

 

얼굴하나 기억못한다.

 

난...

 

그리고 쭉 아빠와 살아왔다.

 

 

난 정말 아빠가 싫다....

 

언제나 잔소리만 하고

 

눈 한쪽 시력을 잃은

 

장애인 인

 

그런 아빠가 너무너무

 

지긋지긋하다.

 

 

여건만 된다면

 

언제라도

 

나는 혼자 살고 싶다.

 

우리집은 무척이나

 

가난하기 때문에,

 

 

그 가난을 만든 아빠...

 

그래서 아빠가 더 싫은가 보다. 

 

 

방도 하나라서,

 

내가 방을 쓰고

 

아빠는 거실에서 주무시고,

 

우리는

 

그렇게 생활한다.

 

20평도 안되는

 

조그마한우리 집...

 

난 너무너무 챙피하다.

 

친구들에게 너무 쪽 팔린다


가난한 우리
아빠가

 

너무너무 부끄럽다.


  

어느날 부턴가,

 

아빠께서

 

자꾸 속이 쓰리신다고 하신다.

 

난 그럴 때는,

 

그냥 모른채 해왔다...


 

그로부터 3년뒤...

 

 

 

 

그날도,

 

어김없이 아빠와

 

아침부터 티격태격 이었다.

 

아니,

 

나. 혼자 일방적으로 화내고,,,

 

아빠께 함부로 막 대했다.

 

그래놓고,

 

나 혼자 화내면서

 

밖으로 뛰쳐나와 학교로 갔다.


  

그런데, 그 날 오후..

 

갑자기 학교로 전화가 왔다.

 

아빠가 병원에 계신다고...

 

난 병원으로 갔다.

 

놀라서 뛰어가는 것도 아닌,

 

그냥 보통 걸음으로 천천히..

 

느릿느릿..

 

그렇게 병원으로 향했다.

 

가는동안 귀찮게만 느껴졌다.

 

아빠가 병원 다니시는건

 

너무 많이 봐온 일이니까.

 

놀랄 일도 아니다

 

항상, 몸살에 감기에...

 

맨날 아빠는 병원신세만 지셨다.

 

한, 3~4년이란 시간들을...

 

 

난 간호사에게 아빠이름을 대고,

 

입원실을 물어보는 순간,

 

간호사의 말에

 

너무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아빠가 돌아가셨다니!!!.....

 

그리고 뒤를 이으며 말씀하셨다.

 

"민희가 누구에요?

 

자꾸 민희이름 만 부르시면서,

 

그러시더라구요..

 

참 안타까웠죠."


 

"민희요?

 

저에요,

저~!

 

바로 저라구요!!!!

 

저에요!! 라고,

 

아빠한테 말씀 좀 해주세요"

 

난 너무 흥분해서 소리를 질렀다.

 

어느새 내 얼굴은

 

눈물로 엉망이 되 있었다.

 

하지만 소용 없는 일이었다.

 

난 울면서 집으로 돌아왔다...

 

그날, 밤을 새면서

 

아빠 유품 정리에 바빴다.

 

거실..

 

아빠 옷 사이에 끼어 있는 작은 노트...

 

3년정도 전 부터 쓰여진 걸로 보였다.

 

그렇게 해서, 공책 8권..

 

"민희야, 오늘병원에 갔었거든?

 

그런데 암이랜다.

 

그무서운 암...

 

괜찮겠지? 민희야...

 

아빠 괜찮겠지?

 

아빠 낳고 싶어..

 

아빠 는 너와 함께 이렇게

 

한 집에서 살고 싶어

 

민희랑 함께..."

 

 

"민희야, 오늘 병원에 갔었거든?

 

그런데 빨리 수술을 해야한데...

 

그런데 수술비가

 

어마어마 하다고 한다...

 

민희 는

 

고등학교 사립으로 가는게 소원이지?

 

공부도 잘 하니까,

 

우리 민희 는...

 

하지만 아빠가 수술하면

 

민희의 그 꿈도 무너지겠지.

 

우리 민희 의 소중한 꿈이...

 

"민희야! 아빤,

 

그냥... 수술하지 않기로 했어."

 

조금의 아픔은 있겠지..

 

하지만..

 

아빤 민희곁 을 떠나지 않아..."

 

 

"민희야, 아빤,

 

널 정말로 사랑했단다...

 

아빠

 

통증이 너무 심해져가고 있는것 같아...

 

너무 너무 아파온다, 민희야.

 

하지만 우리 민희 를 보며 견뎌내야지.

 

아빠가 세상에서 제일 사랑하는.....

 

우리 딸 민희를 위해서 말이야.

 

  

"민희야! 넌 아프지 말어라...

 

그리고 그동안 이 못난 눈먼 아빠..."

 

그것도 아빠라고 생각해 주면서

 

잘 따라줘서 고맙고,

 

너무 미안하다, 아빠가..."


 

"민희야!

 

아빤 이제 남은 시간이

 

별로 없는것 같아.

 

민희야!

아침밥 항상 안 챙겨 먹지?

 

아빠 없어도 꼭 아침밥은 먹어야해.

 

그래야 하루가 든든하지.

 

그리고 도시락...

 

민희가 조금만 일찍 일어나자!

 

그래서 꼭 싸가지고 가라.

 

응?

 

또, 밤엔 집 문 걸어 잠구고 자구

 

이 넓기만한 세상에 너혼자 두고 가야해.

 

아빠는...

 

너에게 너무 미안하다...

 

민희야,

 

이못난 아빠를 용서해

 

달라는 말은 하지 않을께.

 

그냥...........

 

정말 행복해다오 ,

 

사랑하는내딸 민희야.."

 

"아빠의청바지 주머니

 

뒤져 보며는,

 

봉투가 있을거야.

 

거기에 너 고등학교 3년동안

 

다닐 수 있는 진학서 끊어 놨구

 

또 대학교도 이 돈들로 충분히

 

네가 원하는 대학을

 

갈 수 있었으면 좋겠어...

 

얼마 되진 않지만...

 

아빠가 그래도 하느라구 해서

 

모은거니까

 

그냥 받아줬으면 좋겠다....

 

아빤 민희 지켜볼거야...

 

사랑한다, 민희야!"

 

 

 

 

항상 언제나

 

나만 위해주고, 나만 지켜보고...

 

그러시던 아빠인데...

 

내가 너무너무 못되게 굴어도

 

너무너무 밉게 굴어도 다 받아주시고,

 

웃기만 하시던 그런 아빠인데...

 

 

 

이젠, 어떻게...

 

나 이제 어떻게해.

 

아빠가 숨쉬지 않는 이 세상...

 

나에게도 아무 의미가 없어.

 

"아빠, 그곳에서 지금 행복하시죠?

 

그곳에서는 병원 다니세요...

 

그곳에서는 아프지 마세요...

 

그곳에서는 나 같은 딸,

 

짐승보다 못한 나같은 딸,

 

잊어 버리세요..

 

그리고 편히,

 

행복하게 쉬세요...

 

아빠. 사랑해요!..

 

아니 이말 도 아빠에겐

 

너무 부족한 말이죠...

 

나 웃으면서 살거에요.

 

나도 행복 할꺼예요...

 

 

 

그런데.. 아빠......

 

웬지 자꾸 나 눈물이 흘러요...

 

그리고 나도 자꾸 자꾸 아파와요...

 

나 지금 너무너무 무섭고

 

두렵기까지 하는데...

 

나 앞으로 어떻게 살아가야 해요?

 

예전처럼..

 

웃으면서 항상 그렇게

 

내 옆에서 있어줄 수는 없는 거예요?

 

 

정말 그런거에요?

 

이제

 

나 웃을수가 없단 말이야...

 

나 갈때까지, 기다려요 아빠...

 

내가 가면, 더 좋은 딸 될게요...

 

정말로 착한 딸 될게요...

 

이못난 딸 때문에 너무너무

 

고생만 하셨던

 

내가 세상에서 젤로 좋아하고

 

사랑했던 우리 아빠...

 

꼭 기다리세요, 아빠...."

 

안녕! 안녕!

 

사랑하는 우리아빠.

 

 

 

 

새주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