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두 성심의 시대이고 우리는 두 성심 안에서 공경과 영예를 받고 싶다."

('예수마리아께서 지극히 사랑하시는 어머니들에게' 중에서)

[HOME] Copyright 2000-2003 Agnes Le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