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편 69장 20절
 

수치에 수치를 당하니 심장이 터지려고 합니다. 이 기막힌 쓰라림, 가실 길이 없사옵니다. 동정을 바랐으나 허사였고, 위로해 줄 이를 찾았으나 아무도 없었습니다.

 

[HOME] Copyright 2001~2002 Agnes Lee.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