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페이지로 가실까여...

필리핀은 어떤 나라일까요...

일정이 어떻게 되나요??

선생님은 어떤 분들이야요?

경비는 모두 얼마나 들지요?

무얼 먹구, 어디서 자나요?

무엇무엇을 준비해야하지요???

다른 사람 이야기... 그리구 내 이야기...

먼저 다녀간 선배님 말쌈을 들어보자구요

자세한 내용을
이 메일
물어보세요

 

제 소개를 드리지요

대학 3학년 때니까 30년 정도 전이군요. 친구와 남산공원에 갔지요.
벤치에 외국인이 혼자 앉아 있는데, 우리 또래더군요.
야, 니가 말 걸어봐..
얌마, 니가 해봐.
친구와 서로 미루는데 그 아이가 먼저 안뇽하세요, 그러더라구요.

남산 외인 아파트, 그 당시 우리에게는 다른 나라로 보이던 그 곳, 지금은 없어졌지만,
그 곳이 지네 집이라고 데리고 가더군요. 한국에서 일하는 아빠 보러 방학동안 놀러
온 영국 대학생이었습니다.

그 친구와 엄마가 우리가 오는 걸 얼마나 좋아하는지, 거의 매일 그 집에 놀러 갔습니다.
처음엔 아주 쉬운 말도 입에서 맴돌기만 하더니 불과 며칠 후에는 스스럼 없이 떠들게
되더라구요. 그 영국 친구는 우리가 하는 영어가 TV 코미디보다 더 재미있다면서, 무슨
말만 하면 그저 깔깔 웃는 겁니다.

2-3 주 이렇게 지내니, 단어를 몰라서 말을 못하는 건 할 수 없지만, 아는 말은 전혀
거리낌이 없이 할 수 있게 되더군요.

그 영국 친구, 로버트에게는 미안한 말이지만, 그 친구에게서 배운 단어나 표현은 지금
하나도 기억에 남은 게 없구요, 오히려 어색한 발음만 배웠는데요, 돌이켜 생각하면
그 때 제 입이 열리고 영어로 말하는 배짱이 생긴 겁니다.


이름은 송 재선, 52년 인천생이며, 서울사대부고를 졸업, 고려대학교 상대 경영학과를 나왔습니다(71학번).
강단에 선 경험은 교생실습뿐이지만 중등학교 2급 정교사입니다. 대우실업에서 근무하다가 81년 사업을 시작하였고, 94년에 필리핀에 제조공장을 설립하여 경영하고 있습니다.